예전에도 포스팅했던 내용인데 (링크 : http://nfcra.tistory.com/46)
요즘 바뀐 것들도 있고 부가할 내용도 있어 새로 포스팅합니다.

2011년 약대 입학정원을 1,210명에서 390명 늘어난 1,600명으로 늘릴 예정입니다.
꽤나 의미있는 이야기인게, 김영삼정권 때 9개의 의과대학이 개교한 의과대학과 달리 
약대의 경우 1982년에 강원대 약대를 끝으로 전국 20개 의과대학에, 위에서 말한 1,210명의 입학정원이 그대로 동결된 채 지내왔습니다.
전국에서 약대가 없는 인천, 충남, 전남, 경남 4곳에 50명씩 총 200명,
경기도가 100명, 대구시 50명, 시에 20명, 대전, 강원에 각각 10명씩 배정하였습니다. 
특이할 점은 서울은 이미 8개 약대가 있어서 추가 배정이 없고
부산에도 기존의 약대들(부산대, 경성대)이 있어 증원이 20명 뿐이라 약대 신설은 힘들것같고
이는 대전, 강원 지역도 신설이 힘들것 같습니다. 
그러다보니 서울에서 약대를 신설하고자 하던 대학들은 경기도와 인천으로 돌려서 신설하려는 시도들이 보이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50명정원인 인천, 충남, 전남, 대구,경남에 한 곳씩 신설할 것으로 보이고 
100명 정원인 경기 지역에 두 곳의 약대가 신설될 것으로 보입니다.
12월 중 이들 약대 신설을 확정지을 예정이라네요.
약대 신설 자체가 그 학교의 브랜드 밸류도 높일 수 있고 취업률 등 평가 기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에 
많은 학교들이 신설 경쟁에 뛰어든 상태입니다.

현재 전국에서 지역별로 약대신설을 추진하는 대학교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지역

참여 대학교

인천

가천의대, 연세대, 인천대, 인하대

경기

경원대, 동국대, 아주대, 을지대, 차의과대, 한양대,

충남

건양대, 고려대, 공주대, 단국대, 선문대, 순천향대, 호서대

전남

동신대, 목포대, 순천대, 초당대

대구

경북대, 계명대

경남

가야대, 경상대, 인제대, 한국국제대

가장 먼저,
인천 지역의 경우 최근 가장 큰 변화가 있는 지역입니다.
약대 신설을 추진하던 연세에서 2010년 3월, 인천 송도로 송도캠퍼스를 이전하면서 약대신설을 추진했었고
인천지역의 다른 대학들 중 약대 신설을 초기에 주장했던 곳도 없어 사실상 '무혈입성'이 예상되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전세가 바뀌어 인천의료원과 통합선언을 한 시립 인천대학교(곧 국립으로 전환한다네요)
(인천대학교의 경우 의과대학 설립도 추진하던데 어떻게 될런지.)
 
이외에도 세계적인 뇌과학 연구소, 암당뇨연구소, 바이오-나노연구소를 개소한 연구에 강점을 지닌 
가천의과대학도 경쟁에 뛰어 들어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인하대도 경쟁에 뛰어들었는데 작년에 생명공학분야에서 대학평가 최우수 대학으로 선정되었다하고
약간은 불안정한 지분구조이지만 한진그룹 소속이니까. 




경기지역에서도 경쟁이 치열한 와중으로
가톨릭대학교가 있습니다. 
의학 계열에서는 성모병원을 필두로 명문이죠. 
새로 개원한 서울성모병원은 정말 시설도 깔끔하고.

아주가 좀 더 유리한 상황입니다. 
아주대병원의 경우 과거 대우그룹의 지원을 받던 시절 1,088병상으로 상당히 큰데다 시너지효과가 높기에-
한양대도 경쟁에 뛰어들었고 의학분야에서 강점을 보이는 을지대, LA 할리우드 장로병원으로 미국까지 진출한 차병원 그룹의 차의과대학(舊 포천중문의대) 등도 경쟁에 강세를 보여 지켜봐야할 듯 합니다.


충남에서는 고려대가 눈에 띕니다.
고려대도 연세대처럼 지방 캠퍼스를 신설하면서 약대를 신설하려는 상태로 
세종캠퍼스에 약대신설을 추진하는 상황입니다.
이외에도 전국 4개 순천향대 병원을 가진 순천향대가 눈에 띄네요.
다른 대학교들은 각자 자신들만의 강점을 내세워 신설 계획서를 제출한 상황. 


전남에 4 곳의 신설의사를 타진한 학교들은 그리 많이 알고 있지를 못해서-_-;;;;
목포대의 경우 인천대처럼 의대신설도 추진하고 있는 중입니다.

대구에서는 경북대와 계명대가 경합을 벌이고 있습니다. 
기존에 영남대와 대구가톨릭대학교에 이어 약대를 신설하려는 움직임인데
대구에서는 위의 4개 대학교에 의과대학이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의대를 가진 학교로서 약대신설도 욕심을 부릴만 하지요. 
다만 굳이 위의 두 학교를 보자면 대구에 4개의 의과대학 병원들 중에
경북대병원과 계명대병원이 1,2위를 다투고 있습니다. (경북대병원은 정확히 안나옴. 
계명대 동산병원은 2008 회계연도 학교 홈페이지 결산공고안에 따라 연매출이 1,900여억원 정도)

하지만 경북대의 인지도, 국립대이면서 약대가 없다는 점 등으로 인해 경북대가 좀 더 유리한 상황이 아닐까 싶네요.

마지막으로 부산, 경남 지역을 보자면
부산은 20명만 배정되어 기존의 부산대, 경성대 약대 중에 선택하여 증원하는 선에서 결정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반면에 경남지역은 50명의 약대 신설이 가능한 정원으로 인해 여러 학교들이 출사표를 던진 상황이죠. 
위에 학교들 중 경상대와 인제대학교가 유력한 상황입니다.
경상대의 경우 국립이라는 점, 
894병상의 본 병원 다음으로
제 2 병원을 창원에 2013년 개원을 목표로 건립에 들어갔다는 점(규모는 700병상 정도로 중간정도의 크기.)
이외에도 여러 의학 관련 사업들을 준비해왔었다고 하네요. 
인제대학교의 경우 
내년 3월 개원예정인 1,004병상 규모의 해운대백병원을 포함해 총 6개 산하 백병원을 기반으로 
안정적으로 발전해 왔고 이러한 튼튼한 재단을 바탕으로 2008년 조사에서 학생 1인당 교육비, 등록금 환원율 등에서 상위에 랭크하면서 사립대 경영평가에서 최상위권으로 선정되기도 하였습니다.

이상이었습니다. 
부족한 글이지만
나름 이리저리 찾아본 글이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네요.
약대의 경우에도 전국민의 보건, 의료와 관련된 공공재의 성격을 띈 중요한 결정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니 정확하고 공정하게, 단순한 파퓰리즘에 휩싸이지 않은 결정이 나왔으면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BLOG main image
메디코노믹스 - 의과대학, 의료에서 의료경영 관련까지 - 모두가 이야기하는 아고라.
고품격 저질 의료 주간지 메디코노믹스 암것도 모르는 문외한 블로그
by 와썸
  • 2,031,532
  • 6720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94)
의학이야기 (101)
의료경영 (66)
의대, 의학교육 (84)
財테크 (104)
교양 - Liberal arts (138)
포트폴리오 (10)
생활 (62)
미완성 (0)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와썸'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